주요콘텐츠로 건너뛰기

제품상세

백자청화적송 찻단지 3.7Kg

오름오르다   상품후기
0
시중판매가격
할인가격 1,900,000원
배송료 4,000원 (70,000원 이상 무료배송)
색상 백자
사이즈 ∅ 22cm(D) x 22cm(W) x 21cm(L) x 25cm(H)
무게 3700g
총 상품금액: 1,900,000

※해당 작가의 전체 상품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작가 작품보기]




전통방식 그대로
물레성형으로 쉬엄쉬엄 빚는 그릇,
오롯이 少量소량婉物완물도자
코발트안료와 산화철(석간주)로 그리는 그림도자
우리山下에서 나는 생물을 은유적인 사유로 흙으로쓰는 詩
즉흥적으로 사생하여 그린 아름다운 찻그릇 일체
삶을 부추기는 
그릇숨, 오름오르다

,Amidemaison 대표

,오름오르다 ,대표

2021년 제51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 입상

2021년 제51회 경기도공예품대전 입상

2020년 제50회 경기도공예품대전 입상

2013년 부천시브랜드문화상품공모전 입상

 

2021년 MAISON&OBJETS, PARIS

2021년 경기도공예품대전,안성맞춤홀

2019G.CERAMIC FAIR

2018년 홈테이블데코 페어

2016년 마데프 디자인 리빙페어

2013KDB 전통공예산업대전.

2012陶道(도도)4인전



?백자청화적송-보이차-항아리(단지)
.
물레성형하여 단단한 기물 위에
정성을 담아서
꼿꼿한 적송 한그루를 그리고
힘센 붉은 황소 한마리 올렸습니다.
.
맛이 귀한 보이차 이하 차를 보관할 때 좋은 
찻단지 입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하지요!
기운찬 청송백자 입니다.
.
제51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에서 입상한
작가의 도자회화작 입니다.


상품정보고시

작가/요장명 오름오르다
품명 및 모델명 백자청화적송 찻단지 3.7Kg
제조사/수입자 오름오르다
제조국 한국
A/S 책임자와 전화번호 010-5274-5753 / 박채영
교환/반품 주소 경기 이천시 신둔면 마소로 77오름오르다
    상품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배송안내

배송정책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 10,000원 구매자 부담 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저희 쇼핑몰이 부담합니다.
  • 도서지역(제주 등)을 제외하고는 전국 어느 곳이나 배송료가 같습니다.
  • 공휴일, 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 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 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됩니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 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쇼핑몰에서 확인하는 대로 발송을 합니다.
배송기간
  • 배송은 결제 확인 후 1~3일이며, 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부터 1~3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4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는 주문조회를 통해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 안내

반품/교환 사유에 따른
요청가능 기간
  • 구매자 단순 변심은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구매자 반품 배송비 부담)
  • 표시/광고와 상이, 상품하자의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혹은 표시/광고와 다른 사실을 안 날로부터 30일 이내(판매자 반품 배송비 부담) 둘 중 하나 경과 시 반품/교환 불가
반품/교환 불가능 사유
  • 1. 반품요청기간이 지난 경우
  • 2. 구매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당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3. 구매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 4. 구매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된 경우
  • 5.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된 경우
  • 6. 고객의 요청사항에 맞춰 제작에 들어가는 맞춤제작상품의 경우
    (판매자에게 회복 불가능한 손해가 예상되고, 그러한 예정으로 청약 철회권 행사가 불가 하다는 사실을 서면 도의 받은 경우)
  • 7.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